이용후기

"여름 더 빨리 왔다"…세계 곳곳 때 이른 폭염 '찜통' 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격던전 작성일22-08-24 17:12 조회30회 댓글0건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1/0004065065?sid=104


지구촌 곳곳에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고 있다.


스페인과 프랑스에는 올해 벌써 두 번째 폭염이 찾아왔고, 미국 동부와 중부 지역에서도 이상 고온 현상이 보고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스페인과 남프랑스에 올해 들어 두 번째 폭염이 덮쳐 7∼8월까지 고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13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랑스 기상청은 스페인과 프랑스 남부 접경의 지중해 기온이 이미 35도를 넘었고, 폭염기단이 북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지중해 남서부와 프랑스 남동부 론 밸리 기온은 이번 주 중 39도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파리 근교 지역과 알자스, 브리타니 지역 기온은 30도까지 오르고 파리 시내 기온은 35도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런 혹서는 보통 6월 말에나 나타난다며, 벌써 이런 혹서가 찾아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 이번 폭염은 오는 16∼17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에서도 6월 초 이상 고온 현상은 최소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주말 세비야와 인근 코르도바 기온은 40도, 익스트리마두라의 과디아나 밸리는 42도, 남부 지방은 43도를 기록했다. 스페인 기상청 대변인은 올해처럼 일찍 고온 현상이 나타난 것은 1981년 이후 처음이라고 했다. 그는 “지구 온난화로 스페인의 여름이 50년 전에 비해 20∼40일 일찍 시작됐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선 폭염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 기상 당국은 남동부 멕시코연안과 오대호, 동부 캐롤라이나주 일대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를 내리고, 주민 1750만 명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가능한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10-4129-295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교동 182-6 (전주천동로 64-10 )
계좌번호. 756401-01-519151 (국민은행 조성남) 사업자등록번호 418-03-89658 대표자 조성남, 통신판매업신고.2015-전주완산-0143호  COPYRIGHT (C) SAEKDONGJEOGORI ALL RIGHT REDERVED